스타트업 M&A의 중심, 일본 미디어 스타트업은 어디? 2부

지난 글에 이어 이번에는 2016년 M&A된 스타트업 가운데 순수 미디어 스타트업을 소개합니다. 살펴보면 더 그렇게 생각하겠지만 상당히 놀라운 일입니다. 적어도 최근 몇 년간 기업이 버티컬 미디어를 인수했다는 소식은 들어본 적이 없기 때문이고, 적지 않은 미디어 관계자가 시장의 전망을 좋지 않다 평가하기 때문입니다.

이유는 광고 채널의 확대로 가져갈 수 있는 파이가 자꾸 줄어들기 때문이죠. 광고에만 매달리며 덩치를 키웠던 미디어는 물론이고, 근근히 버티던 중소 미디어에게는 정말 힘든 일입니다. 최근 뉴미디어가 주목받으며 나름의 변신을 시도하고 있습니다만, 과거의 영광을 다시 찾기는 다소 어렵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그렇다면 일본이라는 시장에서 버티컬 미디어로 살아남고 기업의 러브콜을 받았던 곳은 어디일까요? 또 누가 인수했을까요?

Connehitoママリ(코네히토마마리)

코네히토마마리는 육아, 출산에 관련한 소식을 전하는 미디어입니다. 사람(히토)와 연결하다(커넥트)를 합친 말로 보입니다. 커뮤니티도 함께 운영하고 있는데, 국내에 많은 카페, 커뮤니티와 유사합니다만, 자체 전문 콘텐츠를 꾸준히 발행하고 있다는 점이 차이입니다. 별도로 마마리Q(MamariQ)라는 앱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일본에서 미디어를 운영하며 앱을 뺄 수 없는 분위기죠. 어느정도 방문자가 많다 싶은 곳은 모두 앱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KDDI/Syn가 인수했습니다. 신돗도라고 읽는 곳이고, 그 유명한 구노시에 투자를 진행한 곳이기도 합니다. Au 통신사를 운영하는 곳이라 미디어 콘텐츠에 대한 투자가 가장 많은 곳이기도 하지요. 신돗도는 통합 앱 서비스라고 보면 이해하기 쉽습니다. 하나의 앱에서 기사도 보고 쇼핑도 하고, 만화도 보는 앱이죠. 보통 설치된 앱은 많지만 실제 쓰는 앱은 한정된다는 점에서 출발한 서비스라고 합니다. 인수규모는 10억 엔 수준이라고 하는군요.

Marble

마블은 ‘Candle’이라는 기업이 운영하는 럭셔리 유행 정보 미디어입니다. 역시 모바일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고요. 럭셔리(일본어로는 오샤레..) 정보를 담는 일종의 고급 여성 잡지입니다. 최근에는 여성 BJ가 모바일 게임을 소개하는 영상 콘텐츠 스타트업을 운영하고 있는데요. 한 번 살펴보시는 것도 좋습니다. 일본과 한국의 문화차이를 바로 알 수 있을지도 모릅니다..^^

쿠루즈(クルーズ)가 인수했습니다. 이커머스, 모바일 게임, 모바일 블로그 서비스 등 다양한 사업 영역을 갖고 있는데, 패션 업계 종사자가 많은 쓰는 서비스라는 것으로 유명세를 탔습니다. 마치 인스타그램같은 느낌일까요? 현재 매월 700만 명 정도가 찾아보고 있으며, 코드노트, 키친노트, 마이크루즈 등 여성에 특화된 미디어에 힘을 쏟고 있습니다.

サムライト(섬라이트)

개인적으로 가장 관심있는 기업입니다. 섬라이트는 큐레이션 미디어를 운영하고 있는데요. 원래 주된 사업은 기업 미디어를 제작하고 운영을 대행하는 기업입니다. 한국에는 ‘미디어 브레인‘이라는 기업이 유사한 일을 하고 있습니다. 차이점은 이렇게 만들어진 콘텐츠를 이용해서 별도 큐레이팅 미디어를 운영한다는 점입니다. 이 사이트에서는 섬라이트AD라는 광고 서비스를 운영하는데, 사용자가 주로 찾는 기사의 형태소를 분석해 광고를 노출하는 네이티브 애드가 주력 아이템입니다.

아사히 그룹이 인수했습니다. 아사히 신문으로 유명한 기업이죠. 당연하지만 미디어 사업의 영역을 확대하기 위해 인수했다고 합니다. 섬라이트가 콘텐츠 제작 기업이자, 애드테크 기업이니 기존 미디어가 관심있게 살펴볼 법도 합니다.

LINOMY

리노미(Linomy)도 여성향 미디어로 쿠마르(Kimar)가 서비스하고 있습니다. 시급, 월급제 프리랜서 에디터를 웹 사이트에서 항상 모집하고 있고, 누구나 기고문을 작성해서 응모할 수 있다는 점이 가장 큰 특징입니다. 접수한 기고문은 심사를 통해 게재되고 그에 맞는 비용을 지급한다. 열심히 활동하면 정식 에디터로 승격된다고 하네요.

큐레이팅 미디어 구노시(グノシー)가 인수했는데요. 구노시는 일본에서 가장 성공적인 미디어 스타트업으로 창업 2년만에 상장에 성공, 최근에는 안정적인 흑자를 유지하고 있는 기업입니다. 제휴 미디어를 통해 얻은 기사를 배포하고, 그 사이사이에 네이티브 광고를 노출하는 방식으로 수익을 올리고 있는데요. 관심도에 따라 노출 콘텐츠를 조절하는 개인화 서비스가 특징. 섬라이트와도 비슷한 면이 많지만, 직접 콘텐츠를 제작하지 않고 이미 상장에 성공했다는 점에서 차이가 큽니다. 구노시에 대한 관련 내용은 <이곳>에서 자세히 살펴보도록 하시죠.

Japan info

재팬 인포는 일본에서 운영하는 미디어지만 일본어는 찾을 수 없습니다. 일본 문화를 소개하는 미디어로 영어와 중국어로만 서비스하고 있습니다. 운영사인 그루드(Grood)는 성우를 매칭하는 Voip!를 운영하고 있었는데, 벤처유나이티드와 가이낙스 등에게 투자를 유치한데 이어 일찌감치 매각에 성공한 바 있습니다.

인수처인 G플러스 미디어(ジープラスメディア)는 후지-산케이 그룹의 자회사입니다. 후지-산케이는 후지TV, 산케이 신문으로 알려진 회사죠. G플러스 미디어는 1999년 시작한 기업으로 일본에 거주하고 있는 외국인을 대상으로 영문 미디어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재팬 투데이, 가진팟, 커리어 엔진 등 뉴스, 부동산, 채용, 여성 등 다양한 테마를 다루고 있습니다. 역시 수익 모델은 광고죠.

CuRAZY

래프 테크(LAUGH TECH)가 운영하는 스낵 뉴스 미디어입니다. 웃기는 기술이란 뜻일까요? 쿠레이지(CuRAZY)도 큐레이팅(Curating)과 크레이지(Crazy)의 합성어입니다. 이 밖에도 CV 인사이트(CV-InSight), 인터넷 웹툰 서비스 코믹(COSMIC) 등을 서비스하고 있는데요. 트래픽을 발생시키는 것에 관심이 많은 미디어입니다.

인수한 곳은 광고 PR 기업 벡터(ベクトル)입니다. 트래픽 사냥에 유리한 미디어인 만큼 광고 회사가 관심을 가질만도 하지요. 특히 100% 지분을 획득해서 완전한 자회사로 만들었는데요. 광고 회사가 온전한 미디어를 통째로 소유하게 되서 관심을 모은 바 있습니다. 쿠레이지의 성격이 스낵 뉴스에 집중되서 광고주 카테고리에 한계는 있겠습니다만, 활용 방법은 무궁무진하겠죠?

flierinc

플라이어릭(flierinc)은 후라이야(フライヤー)가 운영하는 도서 정보 미디어입니다. 책에 관련된 기획 기사와 저자 인터뷰 등의 콘텐츠를 주로 다루고 있습니다. 유료 서비스로 운영되는데, 실버, 골드 등급으로 나눠져 가격은 월 500~2000엔 수준입니다. 유료 서비스에게는 프리미엄 콘텐츠를 제공하는 동시에 매월 5~20권 정도의 추천 도서 정보도 얻을 수 있습니다.

인수처 미디어두는 전자 출판 전문 기업으로 플라이어릭과 큰 유사점을 갖고 있습니다. 만화, 일반 서적은 물론 사진집과 잡지 등 다양한 형식을 다루고 있습니다. 또 ‘Overdrive’, ‘Scribd’ 등 해외 서비스와 연계해 일본 내 콘텐츠의 해외 유통도 함께 하고 있습니다. 1996년 설립된 기업인데, 원래는 휴대폰 인터넷의 패킷 절감 기술을 내세운 검색 엔진은 서비스했고 벨소리 전송 서비스 등도 제공한 바 있는데, 스마트폰 붐에 맞춰 사업모델을 완전히 바꿨습니다. 콘텐츠 전달 시스템 ‘MD-DC’를 독자적으로 개발, 일본내 출판사 수백 곳의 콘텐츠를 취급하고 있다.

Grape

인수 기업은 니폰방송(일본방송, 니폰호소우)이다. 일본 메이저 방송사이자 미디어 그룹으로 새로운 네티즌의 유입을 늘리기 위해 인수했다고 밝혔다. 니폰방송은 샤베루(シャベル)라는 화제 중심 콘텐츠 미디어를 별도로 운영하는데, 그레이프의 콘텐츠가 본인들의 서비스와 잘 맞는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소개한 구노시에도 콘텐츠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니폰방송(일본방송, 니폰호소우)이 인수했습니다. 일본 메이저 방송사이자 미디어 그룹이죠. 후지-산케이 그룹과 비슷한 느낌입니다. 네티즌의 유입을 늘리기 위해 인수했다고 밝혔습니다. 니폰방송은 샤베루(シャベル)라는 화제 중심 콘텐츠 미디어를 운영하고 있는데, 그레이프의 콘텐츠가 본인들의 서비스와 잘 맞는다고 판단한 것 같습니다.

コメント

このサイトはスパムを低減するために Akismet を使っています。コメントデータの処理方法の詳細はこちらをご覧くださ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