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트업 M&A의 중심, 일본 미디어 스타트업은 어디? 1부

일본 스타트업 미디어 ‘더스타트업’에 따르면 2016년 일본에서 진행한 스타트업 M&A는 총 24번 정도라고 합니다. 흥미롭게도 그 가운데 미디어에 관련된 스타트업이 절반 이상라고 합니다. 미디어로 먹고 살기 힘들다는 한국 입장에서 생각하면 상당히 신기한 일입니다.

물론 일본 시장이 다른 어느곳과도 비교하기 어려운 독특한 시장인 것은 맞습니다. 특이한 동네라는 이야기입니다. 출판이나 신문 사업이 어려워진 것이 십수년인데 아직도 일본은 튼튼한 모양입니다. 일본 전국출판협회가 내놓은 자료에 따르면 2015년도 잡지 전체 매출은 5,960억 엔, 만화만 4,093억 엔이라고 합니다. 가장 인기가 좋았던 만화책의  판매부수가 600만 부가 넘는다고 합니다. 추이를 살펴보면 그들도 감소세를 보이는 것은 맞습니다. 2006년부터 2015년까지 살펴보면 작게는 10%, 크게는 40%까지 매출이 급감하고 있습니다.

어떤 스타트업이 인수되었는지 살펴보려고 합니다. 똑같이 힘든 것은 마찬가진데, 미디어를 소유하고자 하는 이들은 누구인지, 선택받은 스타트업은 어디인지를 살펴보면 재미있을 것 같습니다. 10곳이 넘는 관계로 두 편으로 나눠 발행합니다. 먼저 순수 미디어는 아니지만 광고, 이커머스, 지역 정보 전달 등 콘텐츠 비즈니스를 진행하고 있는 스타트업 5곳입니다.

三光アド(산코아도)

산코아도는 구인광고를 주력으로 하는 미디어 스타트업입니다. 한국의 사람인, 잡코리아, 로켓펀치를 생각하면 쉽습니다. 산코아도는 여기서 한 걸음 나아가 지면 신문이나 광고 매체와 제휴를 맺고 공고문을 일괄 배포한다는 점입니다. 온오프라인을 넘나드는 구인광고 플랫폼이라고 생각하면 쉽겠네요.

지겐(じげん)이라는 곳에서 인수에 나섰습니다. 원래 이직, 아르바이트, 파견, 그리고 부동산과 결혼, 자동차까지 삶에 관련된 모든 미디어를 소유하는 것이 이들의 목표입니다. 지금까지 발표된 미디어 서비스만 17개로 상당히 다양합니다. 인수 규모는 120억 엔 정도라고 합니다.

そとあそび(소토아소비)

소토아소비는 아웃도어 상품을 큐레이팅하는 서비스입니다. 이름부터 바깥놀이를 그대로 일본어로 말하고 있습니다. 흔한 여행 사이트라고 생각할 수 있는데, 나름 자부심이 강합니다. 레저 업계 경력을 가진 전문가가 직접 양질의 상품을 소개한다는 것이죠. 비슷한 서비스에 견줘 저렴한 가격과 좋은 품질의 상품만 엄선하여 소개한다고 합니다. 또 이런 레저 활동을 경험하지 못한 초심자를 위한 상품도 별도로 다루고 있다고 하네요.

매수 기업 아카츠키(アカツキ)는 ‘경험 디자인 기업’이라는 재미있는 슬로건을 갖고 있습니다. 원래는 소셜 게임을 서비스하고 있었는데, 소토아소비를 인수함으로써 디지털 세상의 놀이와 현실 세계의 놀이, 양쪽을 손에 쥐겠다는 것이죠. 최근 일본에는 단순 여행을 넘어 경험을 판매하거나 선물할 수 있다는 컨셉의 서비스가 늘어나고 있습니다.

AppBroadCast

다음은 앱보드캐스트입니다. 인디 게임의 아이템을 제공하는 앱으로 시작해서 게임 뉴스와 공략, 리뷰 등의 콘텐츠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지금은 스마트폰 게임이 출시되기 전 진행하는 베타테스트 서비스와 게임 제작사의 공인 커뮤니티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루리웹과 비슷하다고 생각하면 되려나요? 안드로이드와 iOS용 앱을 별도로 제공하고, 베타테스트 서비스는 사용자가 사전 예약부터 휴먼 계정으로 바뀌는 순간까지의 행동에 맞춰 마케팅 솔루션을 제공한다는 점에서 큰 차이를 보입니다. 이들의 슬로건은 ‘PIPAS’로 각각 P = Pre, I = Install P = Play, A = Action, S = Sleep의 약자입니다.

KDDI의 등장입니다. 정확히는 메디바(Mediba)가 인수했는데, KDDI의 자회사입니다.. 광고 사업을 중심으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KDDI는 Au 스마트 패스(정액 콘텐츠 서비스)에서 Au 게임을 서비스하고 있습니다. 앞으로 메디바와 앱보드캐스트를 통합 운영하여 내외부 미디어로 활용한다는 계획이라고 합니다.

ビットストリート(비트스트리트)

일본은 로컬 문화에 상당히 강합니다. 그래서 로컬 정보를 전하는 소식지도 무척 많은 편이죠. 비트스트리트도 그런 지역 정보 매체 가운데 하나입니다. 운영 방식이 독특합니다. 누구나 쉽게 가계 정보를 입력하고 평가할 수 있습니다. 음식은 물론, 교육과 보육, 의료, 건강, 패션까지 25개에 달하는 다양한 카테고리를 마련했습니다. 가계가 직접 입력하는 공인 정보만 10만 개, 이용자가 입력한 정보는 25만 건이 넘는다고 합니다. 이들 정보는 전철역을 중심으로 만들어져 있는데, 비트스트리트가 커버하는 역 수만 전국 9,494개라고 합니다. 우선 역이 이렇게 많은 점이 더 신기하네요. 운영사는 Acuz다.

이토쿠로(イトクロ)가 인수했습니다. 학원 포털 사이트 ‘학원나비’가 대표적인 서비스입니다. 교육은 물론 금융 포털도 운영하고 있는데, 버티컬 정보를 확장하기 위해 인수에 나선 것으로 알려져있습니다.

ハゲラボ(하게라보)

버티컬의 극치를 보여주는 하게라보(ハゲラボ)는 탈모인을 위한 미디어 콘텐츠 서비스 입니다. 운영사는 ‘고로’로 발모제에 대한 체험형 기사 콘텐츠를 제공합니다. ‘하게’는 일본어로 대머리라는 뜻인데, 솔직한 이름이죠? 발표제를 직접 사서 써본 뒤에 콘텐츠를 만들어 기고하면 콘텐츠 3개에 1,500엔 정도의 원고료를 줍니다. 직접 구매하는 만큼 솔직한 순수 체험기로 운영할 수 있고, 기고자도 약간의 원고료를 받을 수 있어서 신뢰도 높은 콘텐츠가 늘어나고 있습니다.

이곳은 유나이티드라는 기업이 인수했습니다. 원래 VC활동을 활발하게 하는 곳인데, 투자 활동 말고도 애드태크, 스마트폰 콘텐츠 사업 등 사업영역이 넓은 기업입니다.

다음은 순수 미디어 콘텐츠 사업을 전개하던 스타트업들을 소개하도록 하겠습니다.

1 COMMENT

  1. […] 지난 글에 이어 이번에는 2016년 M&A된 스타트업 가운데 순수 미디어 스타트업을 소개합니다. 살펴보면 더 그렇게 생각하겠지만 상당히 놀라운 일입니다. 적어도 최근 몇 년간 기업이 버티컬 미디어를 인수했다는 소식은 들어본 적이 없기 때문이고, 적지 않은 미디어 관계자가 시장의 전망을 좋지 않다 평가하기 때문입니다. 이유는 광고 채널의 확대로 가져갈 수 있는 파이가 자꾸 줄어들기 때문이죠. 광고에만 매달리며 덩치를 키웠던 미디어는 물론이고, 근근히 버티던 중소 미디어에게는 정말 힘든 일입니다. 최근 뉴미디어가 주목받으며 나름의 변신을 시도하고 있습니다만, 과거의 영광을 다시 찾기는 다소 어렵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

コメント

このサイトはスパムを低減するために Akismet を使っています。コメントデータの処理方法の詳細はこちらをご覧くださ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