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때문에 친구를 잃는다고? 요로페이로 평화를 찾으세요

오늘은 일본 스타트업 ‘POPSHOOT’가 서비스하는 요로페이(よろぺい)입니다. 큰 틀을 보자면 스마트폰 송금 앱인데, 한국에도 토스라는 굵직한 서비스가 있습니다. 차이점이라면 대학생을 겨냥한 귀염귀염한 디자인과 채무관계를 메모하는 기능과 해당 메모를 공유하는 재주 등이 눈에 띕니다.

돈 때문에 친구를 잃고 싶지 않다면, 빌려줄땐 요로페이…

더치페이라는 말은 오래 전부터 쓰여왔지만 그다지 한국과는 인연이 없는 것 같습니다. 그래도 요즘은 많이 늘어난 것 같네요. 일본은 더치페이가 기본입니다. 그렇다고 무조건 인색한 것은 아니고, 친구끼리 쏘는(?) 경우도 많이 있습니다.

한국처럼 윗사람이 결재한다는 개념도 희박합니다. 다만 다른 사람보다 조금 더 내고, 아랫사람들이 그 남은 돈을 나눠 내는 형식이 가장 많습니다. 사실 이자카야를 한 번 가더라도, 안주양에 비해 가격이 상당히 높아 혼자 모두 결제하기 힘든 점도 중요한 이유 가운데 하나 입니다.

살다보면 어쩔 수 없이 돈을 빌려야하는 상황이 생깁니다. 이런 술자리에서 특히 많은데, 대부분 소액이죠. ‘그래서’라고 말하기에는 조금 모호합니다만, 잊어버리는 일이 자주 발생합니다. 물론 빌려준 사람은 아니겠지만요. 빌려준 사람은 차마 말을 하지 못하고, 빌린 사람은 고의는 아니지만 잊어버리고 맙니다. 서로 큰 상처가 되는 일도 많습니다.

친구관리는 물론, 채무관계를 편리하게 정리할 수 있다. 해당 내용을 문자 메시지나 메신져, 메일로 공유할 수도 있어 독촉에도 편리?!

직불카드나 체크카드가 거의 쓰이지 않는 일본이라 이런 일은 더 많이 벌어집니다. 요로페이는 친구와 술자리, 여행 티켓 구매에 필요한 송금을 신용카드나 계좌 정보를 통해 쉽게 주고 받을 수 있는 서비스입니다. 돈을 빌리거나 빌려준 정보를 쉽게 메모하고 공유할 수 있어, 직접 입으로 말하지 않더라도 그 사실을 계속 상기시킬 수 있습니다.

가장 큰 장점은 ‘지금 현금이 없어서..’라며 차일피일 미루는 일도 막을 수 있고, 상환 독촉을 쉽게 할 수 있다는 점이겠죠? 직접 말하면 된다고 생각하는 분도 많을텐데, 사실 이게 입으로 꺼내기가 다소 어려울 때가 많습니다.

요로페이를 서비스하는 POPSHOOT은 개인간 금전 거래를 메모하고 공유하는 서비스 캐쉬디(CashD)를 서비스하던 스타트업입니다. 2015년, 이스트 벤처스(East Ventures)와 스카이랜드 벤처스(Skyland Ventures)로부터 자금을 조달한 적도 있죠. 요로페이는 캐쉬디에 신용카드, 계좌 결제 시스템을 추가하며 리뉴얼한 서비스입니다.

일본 스타트업 미디어 피디아에 따르면 올해 1월 정식 서비스를 시작한 요로페이가 지난 4월 24일, 엔젤투자자로부터 투자를 유치했고, 대학생들을 중심으로 빠르게 사용자가 증가하고 있다고 합니다. 요로페이는 아이폰과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양쪽 모두 지원하고 있습니다. 다만, 일본 결제 시스템을 통하기 때문에 한국에서 쓸 수는 없기 때문에 국내 스토어에서 찾으실 수는 없습니다.

コメント

このサイトはスパムを低減するために Akismet を使っています。コメントデータの処理方法の詳細はこちらをご覧くださ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