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벽한 일본어를 편안하게 듣고 싶다면? 일본의 팟캐스트 보이씨 (Voicy)

팟캐스트가 처음 세상에 나온 것이 2004년이라고 합니다. 요즘은 영상이 대세라고는 합니다만, 아직도 즐기는 분들이 많죠. 이동 중에 이어폰만 있으면 콘텐츠를 즐길 수 있다는 점이 가장 큰 장점일 것입니다. 원래 팟캐스트는 라디오 기능이 없던 아이팟의 단점을 보완하고자 만든 서비스인데, 지금은 그 자체로 큰 생태계가 되었습니다.

보이씨는 음성 콘텐츠 공유 서비스입니다. 일본어 듣기는 최고죠.

일본의 스타트업 미디어 피디아(Pedia)가 보이씨(Voicy)의 투자 소식을 전했습니다. 엔젤 투자자 12명에게 투자를 유치,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했다는 내용입니다. 지난 2016년 9월 베타 서비스를 시작한 보이씨는 음성콘텐츠를 제공하는 서비스로, 뉴스나 재미있는 콘텐츠를 음성으로 즐길 수 있다는 것이 특징입니다.

물론, 이런 서비스가 특별하거나 새롭지는 않습니다. 한국에도 많이 있거든요. 이전에 펠루가 서비스하던 뉴스 브리핑 서비스 데일리(Day.ly)가 대표적입니다. 최근에는 서비스를 접고 목소리 콘텐츠 공유 서비스 ‘플립’을 새롭게 서비스하고 있습니다. 그 밖에 ‘이어링‘도 최근 서비스를 빠르게 전개하고 있습니다. 이어폰을 연결하면 바로 콘텐츠를 재생하는 기능을 내세운 서비스로 다양한 미디어와 제휴를 맻고 콘텐츠를 늘려가고 있습니다.

보이씨를 살펴보고자 합니다. 국내와 비슷한 콘셉트를 지닌 스타트업이지만 일본이라면 뭔가 다를까 싶기도 하지요. 배울 점이 있다면 살포시 벤치마킹하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성우의 나라라고 불리는 일본이고, 서브컬처에도 강한 그들이니 뭔가 다를 것 같다는 생각도 합니다.

대형 미디어와 제휴를 통해 뉴스 콘텐츠도 음성으로 제공하고 있습니다.

앞서 소개한 것처럼 보이씨는 일상적인 이야기부터 제휴를 통해 얻은 뉴스 콘텐츠도 함께 제공합니다. 마이니치신문(종합), 스포니치(스포츠), 더브릿지(스타트업) 등 기성 미디어의 고품질 기사를 음성으로 즐길 수 있습니다. 그 밖에 콘텐츠는 심사를 통과한 개인 크리에이터의 작품입니다.

모든 크리에이터는 심사를 통해 관리하고 있습니다. 정해진 모집 기간에 콘텐츠를 응모하고 통과하면 정식 활동을 보장받습니다. 일본어는 물론, 외국어 콘텐츠도 무방합니다. 대부분 콘텐츠 품질은 무척 뛰어납니다. 조용한 환경에서 일정 수준의 장비를 갖추고 녹음을 진행할 것 같은 수준입니다. 물론 그렇지 않은 콘텐츠도 더러 존재합니다. 아직까지는 콘텐츠 수가 더 중요한 지 심사기준이 대단히 까다롭지는 않은 모양입니다.

운영 시스템 외에 보이씨 앱 자체의 특징도 눈이 가는 포인트입니다. 몇 가지 살펴보도록 하지요.

1. 음성 전환 버튼으로 이어폰 없이도 혼자 듣는다

이어폰 없이 콘텐츠를 들을 수 있는 옵션이 특징입니다. 자주 쓰지 않아도 꼭 필요한 순간은 있을 겁니다.

보통 이런 서비스는 이어폰이 필수입니다. 동영상도 마찬가지죠. 가끔 이어폰을 깜박한 날은 아무것도 즐길 수 없습니다. 보이씨는 이어폰 없이 혼자 즐길 수 있는 옵션을 제공합니다. 앱 상단의 스피커 버튼을 누르면 마치 전화 통화를 화는 것처럼 스마트폰을 귀에 가져가면 그만이죠. 송화부를 통해 소리를 재생합니다. 이어폰이 없어도 다른 사람에게 민폐를 끼치지 않고 혼자 콘텐츠를 즐길 수 있습니다.

2. 산뜻한 배경 음악을 깔아준다

보이씨는 앱 자체에서 배경음악을 깔아 저작권 분쟁을 사전 차단한다.

배경 음악은 콘텐츠의 분위기를 크게 바꿔줍니다. 대신 저작권 등의 문제를 항상 생각해야하는데요. 보이씨는 콘텐츠 자체에 음악을 넣지 않고 앱 자체에서 BGM을 깔아줍니다. 총 4가지 가운데 하나를 선택할 수 있습니다. 물론 끌 수도 있지요. 이것만으로도 콘텐츠의 느낌이 완전히 다릅니다. 그 밖에 섹션이 전환될 때 나오는 음악도 바꿀 수 있습니다. 모두 5가지가 준비되어 있습니다. 나중에 음악 소개 콘텐츠 등이 나온다면 매번 옵션을 꺼야해서 조금 불편할 것 같기는 합니다만, 아직까지는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3. 콘텐츠는 짧게 트랙으로 나뉘어있다

트랙으로 나눠진 콘텐츠는 원하는 순간 원하는 내용만 들을 수 있어 편하다.

팟캐스트는 재미있지만 방송에 따라서는 재생 시간이 1시간을 넘어가는 경우도 있습니다. 30분에서 1시간은 모두 투자해야 한 콘텐츠를 들을 수 있죠. 최근에는 1~5분 사이의 짧은 콘텐츠만 제공하는 서비스도 있습니다. 이런 경우 시간은 문제가 아닌데, 내용 자체가 부실해지는 경우가 많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이곳으로..’ 가 필수인 이유기도 하지요.

보이씨는 모든 콘텐츠를 섹션 별로 분리하여 제공합니다. CD의 트랙을 나누는 것처럼 섹션별로 순서대로 재생됩니다. 각 섹션은 1~2분 정도로 짧게 구성되어 있죠. 인사→첫 번째 소식→두 번째 소식 등으로 진행되어 상황에 맞춰 재생할 수 있고, 관심없는 부분은 과감하게 뛰어넘는 것도 가능합니다.

보이씨는 현재 iOS만 서비스하고 있습니다. 다 좋은데, 안드로이드 사용자는 조금 아쉽네요. 당연하지만 아주 정확하고 정갈한 일본어를 들을 수 있습니다. 일본어 공부를 하시는 분에게도 큰 도움이 되리라 생각합니다. 보이씨는 이번 투자를 통해 안드로이드 앱과 더 다양한 장르의 콘텐츠를 음성으로 제공한다는 계획입니다. 아이폰이 있다면 한국 앱스토어에서도 내려받을 수 있으니 한 번 살펴봐도 좋을 것 같네요..^^

コメント

このサイトはスパムを低減するために Akismet を使っています。コメントデータの処理方法の詳細はこちらをご覧くださ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