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퍼니비, 스타트업 위해 소프트뱅크와 손잡다

스타트업 액셀러레이터 컴퍼니비가 일본 ‘플러스 스타일’과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플러스 스타일은 소프트뱅크 그룹이 운영하는 크라우드 펀딩 서비스로 IoT (Internet of Things)를 테마로한 다양한 상품을 선보이고 있다. 한국 스타트업의 일본시장 진출을 위해 진행된 이번 업무협약은 소프트뱅크 그룹 본사에서 마련한 첫 번째 한국 스타트업 지원 프로그램이다.

한국 스타트업의 일본 진출을 위한 소프트뱅크 그룹과 컴퍼니비의 업무협약 체결.

소프트뱅크는 변화하는 통신환경에 빠르게 대응하기 위해서 다양한 IoT 제품의 라인업 구축이 필요하다는 판단, IoT 중심의 제품들을 빠르게 선점할 수 있는 크라우드 펀딩 사이트인 ‘플러스 스타일’ 서비스를 구축하여 세계의 유망한 사물인터넷 제품들을 일본에 소개하고 있다.

소프트뱅크는 플러스 스타일 플랫폼을 통한 크라우드 펀딩 뿐만 아니라, 자체적으로 보유하고 있는 3,300개의 소프트뱅크 직영 매장, 도쿄 TV 등 방송과 신문 매체에 제품들을 소개하여, 일본시장 진출을 적극적으로 지원하는 점이 특징이다.

일본에서 폭발적인 반응을 얻고 있는 망고슬래브의 ‘네모닉 프린터’

이미 한국 스타트업 망고슬래브의 점착식 메모지 프린터 ‘네모닉’, 삼쩜일사의 교육용 로봇 ‘카미봇’, 바이로봇의 변신 드론인 ‘패트론’이 컴퍼니비의 소개로 일본에 소개된 바 있으며, 일본의 높은 관심과 판매실적은 물론, 일본의 유명 인플루언서들의 사용기 영상, 소셜네트워크상에서 좋은 반응을 끌어내고 있다.

소프트뱅크의 플러스 스타일 한국 책임자 요시타카 카미야(Yoshitaka Kamiya)는 “한국 스타트업들의 IoT 제품들은 다른 나라의 제품들과 비교해도 완성도가 높으며, 창의력에 있어서 상당히 앞서있다. 플러스 스타일이 보유하고 있는 소프트뱅크의 유통 인프라를 이용하여, 컴퍼니비와 함께 한국 스타트업들의 일본진출을 돕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컴퍼니비 엄정한 대표는 “일본은 우리나라와 가깝고, 2년 전부터 경제호황이 이어지고 있으며, 내수 규모가 3배에 이르는 기회의 시장이다.”라며, “상대적으로 혹독한 국내 환경에서 경쟁력을 키운 한국 스타트업들의 제품들이 소프트뱅크의 유통 인프라 위에서 좋은 성적을 거두고 있다. 앞으로도 플러스 스타일 크라우드펀딩 플랫폼과 함께 국내 기업들의 성공적인 일본진출을 돕겠다.”고 말했다.

コメント

このサイトはスパムを低減するために Akismet を使っています。コメントデータの処理方法の詳細はこちらをご覧ください